News

남과 북을 오가는 황새…복원 22년 만의 결실
KOECO
2018.04.25 10:37 718 0

Content


3ea05c0aa392cb8a1413cac0182c6c8b_1524620019_7614.jpg
겨울 진객이라는 수식어가 따라다니는 황새는 멸종위기종 1급에 천연기념물 199호로 지정된 귀한 새다. 매년 10월 말쯤 러시아에서 날아와 서해 천수만 간척지 등에서 겨울을 보내고 이듬해 봄 다시 번식지로 떠난다. 봄·여름·가을·겨울 사시사철 우리나라 산과 들에서 살았던 황새가 자취를 감춘 것은 반세기 전이다. 1971년 충북 음성을 마지막으로 야생에서 멸종된 것이다. 


텃새로 살았던 황새의 빈자리를 채운 건 러시아에서 나고 자란 황새였다. 1992년 늦가을 충남 서산 천수만 간척지에 겨울철새 황새가 내려앉았다. 국내에서 사라진 지 20년 만이다. 그 뒤 해마다 겨울철이면 황새 10~20여 마리가 천수만을 중심으로 서해안 들녘과 갯벌을 찾아오고 있다. 

3ea05c0aa392cb8a1413cac0182c6c8b_1524620039_6235.jpg

그런데 4년 전부터는 겨울진객 황새가 봄철에 번식지로 떠난 뒤에도 충남 예산을 중심으로 서해안을 따라 호남과 경기지역에서 황새를 볼 수 있다. 하천과 논, 갯벌에서 미꾸라지와 개구리 등을 잡아먹으며 사시사철 살고 있다. 한국교원대와 충남 예산군이 사라진 황새를 복원하기 위해 2015년 9월 2일 8마리를 야생으로 날려 보낸 것을 시작으로 올 초까지 3년간 11마리를 추가로 방사했다.........


출처: SBS & SBS Digital News Lab [이용식 기자 yslee@sbs.co.kr] 


자세한 내용은 아래 링크를 눌러 주세요

http://news.zum.com/articles/44708225